꽁치

'서리가 내려야 꽁치는 제맛'이라는 속설은 10월.11월,한.난류가 교차하는 곳에서 잡혀야 맛이 뛰어나다는 데서 유래한다.
이 시기에 잡힌 꽁치의 지방 함량이 20% 가량이나 돼 산란기(8월.9월)나 12월 이후에 비해 두배 이상 많은 것이 맛의 비결.
등푸른 생선인 꽁치 기름에 풍부한 EPA(에이코사펜타엔산) 등 불포화지방산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춰 동맥경화.심장병.뇌졸중 등 순환기 질환을 예방해준다.
이는 30여년 전 그린랜드 거주 에스키모인을 조사한 덴마크의 의학자 다이아베르그 박사에 의해 처음 알려졌다.
당시 연구팀은 에스키모인들이 야채.과일.곡류를 거의 먹지 않고 생선.물개 등 지방이 많은 식품을 주로 먹는 데도 덴마크인과는 달리 순환기질환에 잘 걸리지 않는 데 주목했다.이유는 생선기름에 든 EPA가 순환기질환 예방에 효과적이기 때문.
꽁치.정어리.고등어.참치 등 등푸른 생선에는 EPA가 1% 가량 함유돼 있다.
등푸른 생선에는 또 DHA(도코사헥사엔산)라는 불포화지방산이 많이 들어 있어 영아기의 두뇌 발달과 성인의 기억력 감퇴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꽁치는 또 단백질 함량이 많고(20%) 질이 좋은 것(단백가 96)으로도 유명하다.
비타민.칼슘도 풍부하다.쇠고기와 비교하면 비타민A는 3~4배,칼슘은 15배 가까이 많이 들어 있다.비타민D와 비타민B12도 많이 들어있어 골다공증.빈혈 예방에 효과적이다.
그러나 꽁치를 피해야 할 사람도 있다. 꽁치에는 요산(尿酸)의 원료인 퓨린이 다량 들어 있다. 요산 때문에 관절에 염증을 일으킨 통풍환자,요산 대사 이상으로 관절이 붓고 쑤시는 사람은 꽁치를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단백질 함량이 205 가량으로 많으며 질이 우수하여 필수 아미노산은 달걀 다음으로 우수하다.
꽁치의 붉은 살에는 비타민 B12(혈액을 만들고 악성 빈혈을 예방하며, 성선을 자극하고 갑상선의 기능을 좋게 해 준다.)와 철분이 많다.
불포화 지방산을 많이 포함하고 있어 창자 안에서의 소화와 흡수가 잘 된다.
꽁치는 산성식품이므로 야채와 함게 먹어야 좋다.

※ 영양성분 함량 : 지질 8.7g, 칼슘 54mg, 인 234mg, 철 1.8mg.


◈ 꽁치채소말이튀김 만들기 ◈
꽁치채소말이튀김은 집어 먹기도 편해 도시락 반찬이나 손님상 음식으로도 좋다.

채소말이튀김은 사기를 가시를 발라내기 좋은 꽁치나 정어리 등을 많이 이용한다.

속에 넣는 야채는 버섯, 풋고추, 피망 등 여러가지를 넣을 수 있다.

생선도 역시 꽁치나 정어리 뿐만 아니라 동태살이나 대구살을 이용해도 좋다.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