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지 정맥류
하지정맥류란?
다리 정맥 속의 피의 역류를 막는 밸브의 기능이 소실되어 피가 거꾸로 흐르는 상태가 유발되어 가느다란 표재성 정맥들이 점점 굵어져서 생기는 것이다.
하지정맥류는 겉으로 보기가 흉하고 한번 발생하면 원래상태로는 결코 돌아가지 않고 점차 심해져서 통증, 부종, 경련, 피부궤양, 피부색변화등의 합병증이 발생한다.
초기에는 불거져 나온 힘줄 이외에는 별다른 생활의 불편함을 주지 않기 때문에 그대로 지내기가 일쑤이다. 그러나 외관상으로 보이는 핏줄의 이상으로, 여러사람이 모이는 목욕탕, 수영장 등에서 또는 운동시 불편함을 느끼고, 노출이 필요한 계절에 반바지, 치마 등을 입기가 쑥쓰러워 치료를 시작하는 분들이 많다.
정맥류가 더 진행하면 서있을때 정맥압이 상승되면서 여러가지 증상들이 나타나는데 혈관의 확장으로 미용상 보기가 흉하고, 만성적인 다리통증, 피로감, 무거운 느낌, 저린감, 부종, 경련등의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고 오래되면 주변 피부가 헐고 궤양이 생기며 혈전정맥염이 생길 수 있다.
외관상으로 보이는 핏줄의 이상으로, 여러사람이 모이는 목욕탕, 수영장 등에서 또는 운동시 불편함을 느끼고, 노출이 필요한 계절에 반바지, 치마 등을 입기가 쑥쓰러워 치료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다

서구인에게 흔하며, 동양과 아프리카에는 적다. 남성보다 여성이 4~8배 가량 많고 우리 나라는 약 80만 명의 환자가 있다고 한다.

하지정맥류의 발생원인은 선천적 원인과 후천적 원인이 있는데, 선천적 원인은 유전과 정맥판막이상이 있고, 후천적 원인은 비만, 고령, 직업 및 생활습관도 관계 있고 오래 서있거나 무거운 것을 많이 드는 직업, 배의 압력이 증가하는 운동, 변비 등에 따라서도 발생 할 수 있지만 가만히 서 있는 자세가 하지정맥류에는 불리한 자세임에는 틀림이 없으나 일차적인 원인은 아니다.
중력은 일단 발생한 정맥류의 증상을 가중시킬 수는 있으나, 원인은 되지 못한다.

특히, 많은 여성에게서 임신기간동안 처음으로 발생하며, 이는 임신중에 호르몬 변화로 혈관의 결체조직이 느슨해지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본다.
임신중의 하지정맥류는 초기에 발생하여 임신중 계속 증가하고, 출산후 짧은 기간 안에 사라진다. 그러나 많은 여성들은 임신 후에 하지정맥류가 생겨서 사라지지 않고 계속 있어서 임신이 원인이라고 여기지만 아직 규명할 문제가 남아있다.
임신중에 정맥이 확장되는 것은 커진 자궁의 압박으로 인하여 정맥압이 높아져서 라기보다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보고 있다. 에스트로겐 또는 프로게스테론 여성호르몬의 영향으로 임신중에 확장된 정맥은 출산후 역전현상을 일키게되며, 이것은 월경의 주기에 따른 변화와도 연관이 있다.
여성에서 하지정맥류가 많은 이유도 설명이 될 수 있으며, 임신을 하지 않은 여성에서의 하지정맥류의 발생빈도도 남성보다는 높은 이유로 보고 있다. 반면 남성에서의 하지정맥류는 여성에서보다 증상은 적어도 크기는 더욱 크다.

최근의 혈관 경화 요법으로 흉터 및 통증 없이 간단히 치료가 되며 무릎 정맥의 병변의 경우는 1~2일 정도의 입원이 필요하며 정확한 진단하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다리 정맥류의 예방을 위해서는 오랫동안 앉아서 하는 일은 가급적 피하고 앉아 있는 자세는 다리를 꼬지 않도록 하고 비만인은 체중을 줄이어야 한다.
너무 조이는 옷이나 내의를 피해야 하고 너무 서 있지 말며 장시간 서 있는 경우 매 2~3분마다 교대로 한 쪽 다리를 올렸다 내리는 운동을 해주고 특히 가볍게 걷는 운동은 정맥순환을 도와준다.
너무 뜨거운 곳에 노출은 삼가는 것이 좋고 밤에 잘 때는 다리를 심장보다 높게 해주면 정맥 벽의 부담을 줄여 정맥류 예방에 도움이 된다.
만약 무릎 위가 막혀 무릎 위가 피가 통하지 않으면 노폐물이 쌓여 아랫부분을 부황을 뜨더라도 피가 흐를 수 없어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 아니다.
무릎 위의 통로를 만들어야 하니 무릎 위를 먼저 하고 차츰 해결해야 한다.
종아리 부분의 어혈을 빼고 발의 어혈도 빼고 우리 몸의 노페물을 빼기 위해 오래 된 노폐물을 배출하기 위해 운동과 걷기만으로 부족하니 발바닥에서 허벅지부까지 주무르지 않으면 안 된다.
운동한 것은 기가 통하고 혈액이 왕성하여 일시적 도움을 주어 통증이 없었다고 본다.
발을 주무르며 어혈을 제대로 빼야하며 정맥의 세류에서 사혈을 해야 하며 스쿠알렌(건강보조식품)을 먹기도 하고 바르기도 하면 독소를 빼 좋은 효과 있을 것이다.
발 주무르기는 계속 무릎 위 10cm까지 매일 규칙적으로 하고 따뜻한 물(맹물)을 바로 한 컵 정도는 마시는 것이 노폐물을 배설하는데 좋다.

《 야간근육 경색증 》

자다가 쥐가 나는 증상을 정확한 의학용어로 말하면 "야간근육 경색증"이다.
♠ 야간 근육 경색증은 일종의 혈류장애로 정맥혈의 노폐물로 인해 근육의 경련이 오는것이다.
즉 낮에 무리한 일을 하고 압박을 받은 혈관이 밤에 평평한 상태로 누으면 압박이 풀리면서 혈류가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근육경련을 유발한다는 설명이다.
물론 쥐가 난다고 해서 모두 정맥류는 아니다. 일반적으로 장상인에게도 쥐가 나는 증상은 흥하기 때문, 하지만 약간이라도 무리한 일을 한후에 쥐가 자주 발생한다면 정맥류를 의심해야 한다.

예방책은 다리에 정제된 정맥혈을 종아리 근육 운동으로 충분히 풀어주면 도움이 된다. 방법은 누워서 발목을 무릎쪽으로 최대한 당겼다가 반대방향으로 펴주는 방법으로 자기전에 충분히 해주면 쥐나는 것을 예방할수 있다.



다리에 거미줄 같은 짙푸른 혈관 '울퉁불퉁'

겨울 패션 리더 부츠, 하지정맥류 위험


뒤로 [단 어] 도움 말